English
pcr brochure

특허청, 주요국 지재권 제도 화상토론회(webinar) 개최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-07-21 11:27 조회4회 댓글0건

본문

특허청, 주요국 지재권 제도 화상토론회(webinar) 개최
- 현지 지재권 제도 및 분쟁대응 방법 소개, 질의응답시간 제공 -

□ 특허청(청장 김용래)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(사장 유정열, 이하 코트라)는 ‘주요국 지재권 꿀팁 웨비나*’를 7월 21일(수)부터 26일(월)까지 4일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.

  * 웹(Web)과 세미나(Seminar)의 합성어로 인터넷의 웹상에서 행해지는 세미나

□ 이번 웨비나는 우리기업의 해외진출에 따른 지식재산권 확보 및 분쟁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해외지식재산센터(IP-DESK)에서 마련한 것으로

 ㅇ 미국, 중국, 일본 등 7개 국가에 위치한 IP-DESK 자문 변호사 및 변리사 등 현지 지식재산권 전문가가 연사로 참여하여 국가별 지식재산권 출원부터 등록까지의 절차 및 유의사항, 주요 분쟁사례 및 대처방법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.

 ㅇ 21일 중국을 시작으로 22일은 미국과 유럽, 23일은 태국과 필리핀,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일본과 베트남 순서로 진행될 계획이며, 신청기업의 궁금증 해소를 위한 질의응답 시간도 예정되어 있다.

 ㅇ 또한 특별코너로 21일에는 중국진출기업을 위한 1:1 지재권 화상상담회를, 26일에는 K-Food, K-방역 분야의 지식재산권 침해사례 및 대응방안 소개시간이 준비되어 있다.

▪ 해외지식재산센터(IP-DESK):  우리기업 진출이 활발한 국가의 코트라 현지 무역관에 설치된 기관으로 현지에서 지식재산 관련 정보제공, 권리확보 및 분쟁 대응 등 수출기업을 밀착 지원하는 업무 수행

  * 중국(6개소), 미국(2개소), 베트남, 태국, 독일, 일본, 인도네시아, 인도,필리핀, 러시아, 멕시코 등 11개국에서 17개소 운영 중(’21년 7월 기준)

□ 그동안 특허청은 코트라와 협력하여 11개 국가에서 17개의 IP-DESK를 운영해왔으며, 작년부터는 코로나 19의 확산에 따라 비대면 업무체계를 도입하여 화상세미나 및 상담회, 온라인 법률상담 등을 통해 수출기업의 지식재산권 애로사항 해소를 지원하고 있다.

 ㅇ ’20년 지재권 법률상담은 10,222건으로 코로나 확산 이전인 ’19년 8,527건보다 20%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, IP-DESK 전담직원을 통한 상표 및 디자인 출원지원 건수도 ’19년 1,329건에서 ’20년 1,564건으로 대폭 증가하였다.

 ㅇ 또한, 작년 8월에는 중국 현지공안과도 협력하여 중국내 K-브랜드 위조품 43만여 점(정품 약 10억 2,200여만 원 상당)을 적발 및 압수하고, 생산공장 관계자 5명을 체포하는 등 현지에서의 K-브랜드 보호에도 큰 기여를 하였다.

□ 특허청 정연우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“여러 국가에 진출을 준비하는 기업들이 각 국가마다 다른 지재권 제도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.”라며, “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해주기 위해 11개국에서 17개의 IP-DESK를 운영하고 있으며, IP-DESK가 준비한 이번 행사가 우리기업의 해외 지식재산권 확보 및 분쟁대응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.”라고 밝혔다.

□ 이번 행사는 사전 신청자에 한해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시청이 가능하며, 사전 등록 웹사이트(붙임 참고)에서 신청할 수 있다. 자세한 내용은 코트라 해외지재권실(02-3460-3357, ip-desk@kotra.or.kr)로 문의하면 된다.

-산업재산보호지원과(윤수인 주무관)-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